2021년 정부 R&D 예산 27조원…디지털 뉴딜·감염병 대응 강화

0
66

2021년 정부 R&D 예산 27조원…디지털 뉴딜·감염병 대응 강화

 

정부가 연구개발(R&D) 투자와 디지털 뉴딜로 코로나 이후 시대를 선도해 나간다.

특히 감염병 대응, 한국판 뉴딜, 3대 신산업, 소재·부품·장비 등 코로나 위기 극복 및 미래 성장잠재력 확충에 중점을 두고 투자할 방침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정부 예산안에 편성된 2021년 정부 R&D 예산안이 총 27조 2000억 원으로 올해 추경포함 예산(24조 5000억 원) 대비 11.2% 증가한 규모라고 1일 밝혔다. 올해 본예산과 대비할 땐 12.3% 증가했다.

내년도 과기부 예산은 총 17조 3000억 원으로 편성됐다. 이는 올해 추경포함예산(16조 5000억 원) 대비 4.9% 증가한 규모로, 본예산(16.1조원) 대비로는 7.7% 증가한 규모다.

정부 연구개발 예산은 올해 24조 5000억 원을 돌파(추경포함)한데 이어 내년에 2조 7000억 원이 늘어 2년 연속 두자리 수 증가율을 보이고 있다.

지난 2012년 R&D예산이 전년도 대비 7.6% 증가해 16조원을 보인 이후 2019년까지 증가율이 한자리 수에 머물렀다. 그러다 2020년 17.3%(추경포함)으로 크게 증액됐다.

이는 과학기술로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코로나 이후 시대의 혁신성장을 R&D로 뒷받침하겠다는 정부의 강력한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다.

내년도 연구개발(R&D) 중점 투자분야를 보면 ▲감염병 대응에 4300억 원(96.4% ↑) ▲한국판 뉴딜에 1조 92000억 원(97.0% ↑) ▲3대 신산업에 2조 34000억 원(25.5% ↑) ▲소재·부품·장비에 2조 15000억 원(24.9% ↑)이다.

특히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임상 지원 및 중장기 신·변종 감염병 대응 역량 강화 등을 지원한다.

데이터 일자리 창출 등 디지털 뉴딜에 1조 1000억 원, 녹색 인프라·산업 등 그린 뉴딜에 7800억 원을 투자한다.

혁신성장 가속화를 위해 바이오헬스, 미래차, 시스템반도체 3대 신산업 분야 신기술 및 신시장 창출을 지원한다.

최기영 과기부 장관은 “정부는 코로나 이후 시대에 부합하는 선도형 혁신경제 기반을 구축하고자 하며, 이를 위한 연구개발 투자 확대와 사회의 디지털 전환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의견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