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을 위한 5세대 이동통신(5G) 밀리미터파(28㎓) 테스트베드 구축

0
54

스타트업을 위한 5세대 이동통신(5G) 밀리미터파(28㎓) 테스트베드 구축


중소벤처기업부는 2월 23일(화)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에 국내 최초「스타트업을 위한 5세대 이동통신(5G) 밀리미터파(28㎓) 테스트베드」를 구축했다고 밝혔다. 밀리미터파란 주파수를 파장으로 변환할 때 그 길이가 10 mm 보다 짧은 파장에 해당하는 주파수 대역을 의미하며, 초고속 광대역망 구축을 위해서 필수적인 대역이다.

「스타트업을 위한 5세대 이동통신(5G) 밀리미터파(28㎓) 테스트베드」는 300㎡ 규모로 조성됐으며, 엔터테인먼트·실감 콘텐츠 분야를 중심으로 스타트업이 5세대 이동통신(5G) 분야 관련 신시장·신사업을 창출을 위해 밀리미터파(28㎓) 기반의 디바이스와 관련 부품 개발에 필요한 정합성 검증 등을 할 수 있는 최적의 실증 환경을 제공한다.

테스트베드의 구축과 운영은 중소벤처기업부, 케이티(KT),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가 함께 하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중소벤처기업부부는 기지국, 단말기 등 실증 장비를 구축하고, 케이티(KT)는 엣지 클라우드(Edge Cloud) 서비스 환경 제공과 기술 컨설팅을 수행한다.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는 운영주체로서 장비시설 관리와 5세대 이동통신(5G) 관련 공모전, 세미나 등을 개최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이후 급성장한 비대면 산업으로 인해 초고속·초저지연 서비스가 가능한 5세대 이동통신(5G) 밀리미터파(28㎓)의 필요성은 더욱 부각되고 있지만 28 GHz 주파수의 국내 활용은 상대적으로 미흡한 상황이다.

이번 테스트베드 구축은 스타트업 중심의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자율주행, 디지털 트윈 등 4차 산업혁명 응용서비스 혁신과 확산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스타트업이 참여하는 5세대 이동통신(5G) 기반 원격주행(3.5㎓), 가상현실(VR) 서비스 시연도 있었다.

무선조종자동차(RC카) 실시간 원격(3km) 조종, 가상현실(VR) 기술을 활용한 아이돌 그룹 팬미팅, 360도 촬영 기술로 구현한 가상 여행 콘텐츠, 고화질 영상 송출을 통한 가상 박물관 관람 서비스와 실시간 체온·안면인식이 가능한 스피드게이트가 선보였다.

신현삼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센터장은 “이번 밀리미터파 환경 인프라 구축에 많은 스타트업들이 관심을 보였다“며, ”다양한 밀리미터파(28㎓) 테스트베드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해 스타트업의 서비스 개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중소벤처기업부 차정훈 창업벤처혁신실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해 창업벤처기업을 통해 새로운 시장 창출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하며, “이번에 개소한 테스트베드가 창업벤처기업의 5세대 이동통신(5G) 기술력을 혁신적으로 발전시켜 디지털 경제의 주역으로 성장하는데 큰 역할을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의견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